봄을 맞는 잔치, 삼지제

봄을 맞는 잔치, 삼지제

동림자유학교의 두 번째 절기 행사인 삼지제!
삼지제는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이 지내오던 명절이었습니다. 음력 3월 3일로 3이 세 번 겹친 길일이자, 강남 갔던 제비가 다시 돌아와 집을 짓는 날이자, 봄이 본격적으로 돌아오는 절기입니다.
봄을 맞이하는 삼지제는-다른 절기도 마찬가지이지만- 좋은 날씨가 중요합니다.
봄을 느끼는 계절제이기 때문이지요.
특히 최근에는 미세먼지도 고려의 대상이기에 봄을 즐기는 것도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이번에는 날씨도 좋고, 미세먼지도 없이 쾌청한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과 선생님들은 신명나게 노래를 부릅니다.
“니나니나니나 니나니나~♪”
모두 모여서 봄노래를 부르고 본격적으로 화전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반죽을 하고,
정성을 다해 보름달 모양으로 눌러준 뒤,
조심히 기름을 둘러 노릇노릇 구우며 꽃을 올려주면
봄을 입 안 가득 품을 수 있는 화전이 완성!
이제 들어온지 얼마되지 않은 1~2학년 학생들을
제법 어른스럽게 이끌어주는 4~6학년 학생들이 대견스럽네요.
여기에 빠진 3학년은 무엇을 했을까요?
열심히 만든 화전을 우리만 먹는 것이 아닌,
동네 어르신들께 나눠드리는데 우리 3학년이 출동했네요.
우리가 만든 화전을 맛있게 간식으로 먹은 뒤에
봄을 맞은 산을 직접 걷기 위해 강당 앞으로 모였습니다.
강당앞에서 신나게 전통놀이도 즐겼습니다.
이제 답청을 떠납니다.
겨울과 봄이 교차하는 시기가 가고 만물이 땅 위로 돋아나 생명력이 가득한 봄!
우리는 함께 걸으며 직접 봄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나지막한 동산이지만 직접 걷다보니 땀방울이 송송 맺히네요.
몇몇 친구들은 힘들다고 투정을 부리면서도 입꼬리는 올라가있네요.
올라가면서 보는 진달래와 새순이 돋기 시작한 나무들이
우리에게 큰 힘이 되어줍니다.
봄을 걸으며 도착한 곳은 정몽주 선생님 묘소입니다.
그곳에서 산들산들 봄바람을 맞고 잠시 쉬었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옵니다.
미세먼지로 답청을 하지 못했던 작년과는 달리
6학년까지 모두 신나게 답청을 하며 봄을 즐긴 삼지제.
내년에도 즐거운 삼지제가 되길 소망해봅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